WHO "선진국, 부스터샷 접종 중단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05:59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배분을 위해 '부스터 샷'(3차 접종)을 최소 9월까지 유예해 달라고 요청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나라의 인구 10%가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적어도 9월 말까지 추가 접종을 유예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총장은 "델타 변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각국 정부의 조치를 이해한다"면서도 "이미 전 세계 공급량의 대부분을 차지한 일부 국가들이 3차 접종까지 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40억 회분 이상의 백신이 투여됐고, 이 중 80% 이상이 세계 인구의 절반도 안 되는 중상위 소득 국가에 돌아갔다"며 "고소득 국가가 가진 백신 대부분을 빈국으로 가게 하는 전환이 시급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것은 잘못된 선택이며 우리는 둘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