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일격…그래도 '국제대회 선발' 고영표는 건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23:34

2020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 對 일본 경기가 열리고 있는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한국 대표팀 선발 고영표 선수가 3회때 역투하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 對 일본 경기가 열리고 있는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한국 대표팀 선발 고영표 선수가 3회때 역투하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사이드암스로 고영표(30·KT 위즈)가 '국제대회' 선발 투수로 발돋움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전을 2-5로 패했다. 패자 준결승으로 밀려난 대표팀은 5일 저녁 결승 진출을 놓고 미국과 맞대결한다. 이 경기를 승리하면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만약 패자 준결승에서도 패한다면 7일 낮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일전 패배, 소득이 아예 없었던 건 아니다. 선발 등판한 고영표가 5이닝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 쾌투했다. 투구 수 91개. 0-2로 뒤진 상황에서 교체됐지만, 중압감이 큰 올림픽 한·일전에서 5이닝을 버텨냈다.

주 무기 체인지업이 위력적으로 꽂혔다. 홈 플레이트 앞에서 위력적으로 꺾였다. 2회까지 7타자를 상대로 탈삼진 3개를 뺏어냈다. 피안타는 1개. 아쉬움이 남는 건 3회였다. 하위 타선인 8번 무라카미 무네타카와 9번 카이 타쿠야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야마다 테츠토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사카모토 하야토의 희생플라이 때 첫 실점했다. 하지만 2사 후 4번 스즈키 세이야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4회 2사 1, 3루 위기를 극복한 고영표는 5회 추가 실점했다. 선두타자 야마다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1사 3루에서 요시다 마사타카의 적시타가 나왔다. 하지만 스즈키와 5번 아사무라 히데토를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해 임무를 완수했다. 김경문 감독은 6회부터 불펜을 가동해 고영표를 마운드에서 내렸다.

고영표는 지난달 31일 열린 조별리그 미국전에 선발 등판해 4와 3분의 2이닝 4피안타(2피홈런) 4실점 패전 투수가 됐다. 결정적인 홈런 2개로 실점했지만 삼진 6개를 뽑아내며 미국 강타선에 맞섰다. 체인지업에 타자들의 방망이가 연신 헛돌았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경기 뒤 "고영표가 대한민국의 에이스다. 5회까지는 던진다고 생각했다. 너무 잘 던졌다"고 칭찬했다.

영표는 올 시즌 전반기 14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4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했다. 이닝당 출루허용(WHIP)이 1.06, 피안타율도 0.242로 낮다. 전체 선발 등판 경기 중 85.7%인 12경기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다. 그만큼 꾸준하다. 성인 대표팀에 처음 발탁됐지만, 도쿄올림픽을 통해 국가대항전 경쟁력을 확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