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尹·崔 줄세우기 땅따먹기 정치” 비판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21:45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주택 국가찬스'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주택 국가찬스'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4일 페이스북에 “정치 입문생 윤석열, 최재형 정치를 어떻게 배웠나"라는 글을 남기며 국민의힘에 최근 합류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그간 많은 선거를 겪어봤지만 매일같이 당내인물 누구누구 영입했다고 발표하는 ‘해괴한 짓’은 처음 본다”며 “당에서 줄세우기 할 시간에 국민에게 다가갈 정책과 비전을 내놓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우고자 우리 당에 오신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정치 입문생이신 분들이 외부인사 영입을 놓고 경쟁해도 부족할 판에 당에서 땅따먹기 경쟁을 하는 걸 지켜보자니 정치 선배로서 아연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대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도 줄세우기 정치를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JTBC에 출연해 “당 안에서 줄 세우기를 하는 것은 구태 정치””라고 지적하며 “지금 국민의힘 안에 세력이 어떻고 하는 건 아무 의미가 없다. 지지도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지지도가 올라가면 다 저한테 오실 분들이니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