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주문진 앞바다서 2.5m 상어…"피서객들 각별한 주의"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5:12

업데이트 2021.08.04 15:19

4일 오전 5시께 강릉시 주문진읍 소돌항 북동방 4.72마일 해상에서 혼획된 악상어 한 마리가 인근 항구로 옮겨져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4일 오전 5시께 강릉시 주문진읍 소돌항 북동방 4.72마일 해상에서 혼획된 악상어 한 마리가 인근 항구로 옮겨져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강원 강릉 주문진 앞바다에서 몸길이 2.5m의 상어가 출현했다.

4일 속초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께 주문진읍 소돌항 북동방 4.72마일 해상에서 길이 2.5m, 둘레 90㎝의 악상어(salmon shark) 1마리가 어선이 던진 그물에 의해 잡혔다고 밝혔다.

2마리씩 짝지어 생활하는 악상어는 주로 연어를 잡아먹고, 공격성이 강한 백상아리에 비해 몸집이 작고 배 쪽에 검은 반점이 있는 게 특징이다. 속초해경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현재까지 악상어가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악상어의 성질은 온순하지도, 포악하지도 않다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은 관할 구역에서 상어가 발견됨에 따라 지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해수욕장 순찰 확대를 요청했다. 아울러 관할 파출소를 통해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재출몰 여부를 주시하는 등 순찰을 강화했다.

해경 관계자는 “인근 지역 해수욕장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만, 상어가 그물에 걸려 올라온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어업인들과 레저 활동객, 피서객들은 바다에서 활동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들어 강원 동해안에서는 지난 6월 속초 장사항 인근 해역에서 청상아리 1마리가 출현한 바 있다.

4일 오전 5시께 강릉시 주문진읍 소돌항 북동방 4.72마일 해상에서 혼획된 악상어 한 마리가 인근 항구로 옮겨져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4일 오전 5시께 강릉시 주문진읍 소돌항 북동방 4.72마일 해상에서 혼획된 악상어 한 마리가 인근 항구로 옮겨져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