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유족측 "사자명예훼손 고소"…진중권 "풉, 개그를 해라"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4:26

업데이트 2021.08.04 14:3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자신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풉, 개그를 해라"고 반응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박 전 시장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얼마 전에 여성후배 변호사들 성추행한 로펌 변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바람에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며 "그런다고 그가 저지른 성추행 사실이 없어지나"라고 했다.

이어 "고소도 웃기지만 고소하겠다고 말하며 연출하는 저 목소리의 준엄한 톤이 내 횡격막을 자극한다"며 "그럴수록 돌아가신 분 명예만 더럽혀지니까 이제라도 이성을 찾으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며 "진중권씨를 고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진 전 교수가 페이스북에서 박 전 시장을 겨냥해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한다"고 적은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정 변호사는 "박 시장에 대한 강제추행 고소사건은 피고소인의 사망으로 수사기관의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종결됐고,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시장의 평등권침해 차별행위(성희롱)에 관해 조사했을뿐"이라며 "사회적 영향력을 고려한 부득이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