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에 무죄 선고해 달라”…온라인서 서명운동 전개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3:44

지난해 12월23일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12월23일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 온라인에서는 “무죄를 선고해 달라”며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정경심 교수에 대한 무죄 선고 촉구 대국민 서명운동’이라는 웹페이지가 공유되고 있다. 2700여자가 넘는 이 글은 정 교수 항소심 재판을 맡고 있는 서울고법 형사1-2부의 엄상필·심담·이승련 부장판사에게 정 교수에 대해서 무죄를 선고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정경심 교수에 대한 무죄 선고 촉구 대국민 서명운동 참여 국민일동’이 글의 작성자로 돼 있다. 이들은 “국내외 거주하는 깨어 있는 시민들, 그리고 대다수 국민들은 이번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그러나 검찰의 내로남불 선택적 수사, 선택적 기소를 통한 조 전 장관과 부인 정 교수 가족에 대한 살인에 가까운 표적 수사를 직접 목격하면서 마음속 맺힌 한과 울분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글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난하는 내용이 주로 담겼다. 이들은 “윤석열 검찰은 조 전 장관과 정 교수, 자녀 조민씨 등 가족들을 죽이기 위해 마치 중대범죄를 저지른 것인 양 낙인을 찍어 대한민국을 온통 뒤흔들어 놓았다”며 “보통 사람들 같았으면 이 과정에서 감당하지 못하고 죽음을 선택했을 것인데, 이것이 바로 윤석열 검찰이 노렸다는 것을 우리 국민도 다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공유되고 있는 '정경심 교수에 대한 무죄 선고 촉구 대국민 서명운동'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공유되고 있는 '정경심 교수에 대한 무죄 선고 촉구 대국민 서명운동'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한 가지 분명한 것은 만에 하나라도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에 지명되지 않았다면 이번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검찰개혁에 앞장섰다가 윤석열 검찰의 표적 수사, 정치수사로 멸문지화 희생양이 된 조 전 장관과 부인 정 교수에 대해 검찰이 사상 유례 없는 공권력을 동원해 무리하게 기소했다”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정 교수는 자녀 입시 비리 및 사모펀드 관련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등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1심은 정 교수의 혐의 15개 중 11개에 대해 유죄 또는 일부 유죄 판단을 내렸다.

지난 7월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1심 구형량과 같이 정 교수에게 징역 7년에 벌금 9억원, 추징금 1억6000만여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정 교수는 “모쪼록 억울함이 밝혀지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날이 오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최후진술을 남겼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11일 오전 내려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