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 "아빠(여홍철) 목에 메달 걸어드렸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1:41

'도마 공주' 여서정(19·수원시청)이 '도마의 신' 여홍철(50) 경희대 교수 목에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걸어드렸다.

여서정이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아빠 여홍철 목에 걸어드렸다. [사진 여서정 SNS]

여서정이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아빠 여홍철 목에 걸어드렸다. [사진 여서정 SNS]

여서정은 3일 밤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아빠 여 쿄수 목에 메달을 걸어드렸다.  여서정은 "아빠 목에 메달 걸어드리기. 아빠 메달 옆에 내 메달"이라는 글과 함께 인증샷을 올렸다. 여 교수는 자신이 딴 수많은 메달 중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에서 따낸 은메달을 가리키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여서정은 항상 "아빠를 따라 나도 올림픽 메달을 따겠다"고 했다. 여 교수도 "딸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것"이라고 했는데 말대로 이뤄졌다. 여서정은 지난 1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메달로 여서정은 한국 여자 기계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아울러 1996년 애틀랜타 대회에서 은메달을 딴 아버지의 뒤를 이으며 최초의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