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개성공단에 맥도널드 열면 北, 한미훈련 수용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1:08

업데이트 2021.08.04 11:16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4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미국 아스펜 안보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4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미국 아스펜 안보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민주당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개성공단 재개와 미국의 경제적 투자를 통해 남북미 관계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국 아스펜 안보포럼에 참석해 "개성공단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자 남북미 간 신뢰를 다시 쌓아나갈 수 있는 대들보와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개성공단을 재개하면 북한의 대중국 의존도를 낮출 것"이라며 "여기에 더해 미국이 투자에 나선다면 이는 미국이 북한을 침공하지 않겠다는 상징적 요소로도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을 예로 들었다. 그는 "평화를 지키고 준비태세를 확립하기 위한 한미연합훈련이지만 북한은 이런 우리의 주장을 믿지 못하고 있다"며 "만일 '맥도널드'가 개성공단에 지점을 연다면 한미연합훈련이 방어적 차원의 군사훈련이라는 것을 북한도 수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 북미 관계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런 대가 없이 평화를 이뤘다는 평이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 들어서도 북한이 중대한 도발을 하지는 않았으나 언제든지 도발 카드를 꺼낼 수 있다. 조속한 인도적 지원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고의 방법은 북한을 제2의 베트남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베트남이 미국과 수교한 이후 동남아에서 중국의 확장 전략을 견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는 미국이 고려해볼 만한 선택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