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끊임없이 오르는 물가 없다…부동산 영끌 땐 큰 피해"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10:27

업데이트 2021.08.04 10:36

김부겸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부동산 시장 상황과 관련해 "지금은 너무 과열돼 있고 자칫하면 '영끌'로 교란된 시장에 들어오는 젊은 층에 잘못하면 큰 피해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어떤 물가도 끊임없이 올라가는 것은 없다. 가격이라는 것은 항상 조정기를 거치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집값이 계속 오르는 게 정상적인 상태는 아니지 않으냐"며 "언론도 그냥 정부에 대한 정책의 실패만 지적할 게 아니라 그런 사정을 알려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최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역시 대국민 담화를 통해 "부동산 시장 안정은 정부 혼자 해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불안감에 의한 추격매수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이렇게 믿어달라"며 "우선 공급 자체는 최선을 다하겠다. 그러면서도 시장을 교란하고 허위매수했다가 일종의 가격만 올리고 빠지는 것에 대해선 분명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꼭 내 집 마련을 하겠다는 분들에 대한 여러 가지 금융지원 약속도 지키겠다"며 "이 원칙은 지켜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