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쩍벌' 논란에…이준석 "오히려 호재 될 수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09:53

업데이트 2021.08.04 11:0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언행 하나하나가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고려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 중 하나인 ‘쩍벌’(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는 것)에 대해선 “뉴스가 아니다”라며 "개선되는 방향성이 생긴다면 오히려 호재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윤석열 후보가 요즘 술, 쩍벌 이런 것으로 논란이 되고 세간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고 하자 “고려는 좀 하셔야 될 것 같다”며 “술자리가 너무 많다. 자꾸 다리를 벌리고 앉는다”라는 지적을 귀담아들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하지만 “쩍벌은 (논란거리가 될 )뉴스가 아니다”며 “쩍벌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국민들은 그걸 뉴스로 삼는 등 호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전 총장도 갈수록 언어가 좀 정제되어가는 느낌이 있지만 인터뷰 과정, 정책적 소신을 밝히는 과정 중에서 정치적이지 못한 언어로 약간 비판받는 경우가 있었다”며 “국민과 소통하는 과정 중에서 적응해 가야 할 방향이다”라며 고쳐야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준비중인 ‘후보 검증단’ 책임자로 김진태 전 의원을 고려하고 있는 것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이간질하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반론의 가장 좋은 사례가 장제원 의원이다”며 “검찰총장 청문회 때 윤석열 총장 낙마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던 장제원 의원이 저쪽 캠프 상황실장 됐다”라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김진태 의원도 그 당시 법사위원으로서 할 일을 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대표는 “김진태 의원을 발탁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며 “검증위원을 하려면 법조, 수사 경력이 있으면 좋은데 공교롭게도 검사 출신 의원 거의 다 윤석열 캠프에 들어가 있거나 친소관계가 있어 고르다 보니까 김진태 의원이 언급 됐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