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11시간 조사받은 쿠오모 뉴욕주지사

중앙일보

입력 2021.08.04 00:06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AP=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AP=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가 지난달 17일 맨해튼의 주지사 사무실에서 11시간 동안 특검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뉴욕주 법무장관이 수사를 위해 특검으로 위촉한 준 김 전 뉴욕남부지검장 대행과 앤 클락 변호사가 직접 쿠오모 주지사를 추궁하고 조사했다.

김 전 대행과 클락 변호사는 지난 3월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의혹 수사를 맡게 된 후 피해 여성들부터 조사했다. 이날 11시간 동안의 조사가 이뤄지며 성추행 의혹 수사는 막바지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쿠오모 주지사는 김 전 대행이 과거에 자신과 측근들을 겨냥해 수사한 경력이 있다는 점을 들어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는 전·현직 여성 보좌관들로부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한 여성 보좌관은 쿠오모 주지사가 자신의 휴대전화에 문제가 생겼다는 구실로 자신을 관저로 호출한 뒤 신체적 접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 보좌관은 쿠오모의 성희롱성 발언과 가슴과 엉덩이 등 신체 접촉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또 다른 여성 보좌관은 쿠오모 주지사가 자신에게 추파를 던졌고, 자신과 다른 보좌진에게 외설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쿠오모 지사는 사건이 불거진 직후 “불편함을 느끼게 한 분들께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집무실 내에서 부적절한 접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