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놓쳤지만 웃었다…진윤성, 남자역도 109㎏ 6위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22:16

업데이트 2021.08.03 22:46

남자 역도 109㎏ 용상 3차 시기에서 바벨을 놓친 뒤 미소를 지어보이는 진윤성.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남자 역도 109㎏ 용상 3차 시기에서 바벨을 놓친 뒤 미소를 지어보이는 진윤성.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바벨을 놓쳤지만 미소는 잃지 않았다. 진윤성(26·고양시청)이 역도 109㎏ 6위에 올랐다.

진윤성은 3일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역도 109㎏급에서 인상 180㎏, 용상 220㎏을 들어 합계 400㎏을 기록, 6위에 올랐다. 진윤성은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을 마쳤다.

진윤성은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신청했고, 가볍게 들어올렸다. 하지만 2차시기에서 185㎏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3차 시기에선 들어올렸지만 팔이 완전히 펴지지 않았다는 판정 때문에 실패했다.

인상에서 6위에 오른 진윤성은 용상 1차 시기에서는 개인 최고 기록인 220㎏을 신청했고, 성공했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225㎏을 들지 못했고, 3차 시기에선 무게를 버텨내지 못하고 비틀거리며 실패했다. 진윤성은 넘어졌지만, 두 손을 들어올려 괜찮다는 의사를 전했다.

세대교체를 진행중인 한국 역도는 이번 올림픽에 7명이 출전했다. 남자 67㎏급 한명목(30·경남도청)과 87㎏ 이상급 이선미(21·강원도청)가 최고 성적인 4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메달은 따내지 못한 채 대회를 마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