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승부차기 끝에 멕시코 꺾고 결승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9:49

업데이트 2021.08.03 19:50

브라질이 멕시코를 승부차기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AFP=연합뉴스]

브라질이 멕시코를 승부차기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AFP=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브라질이 120분간 연장 혈투 끝에 멕시코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4강
브라질 올림픽 2연패 도전

브라질은 3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4강에서 연장전까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1로 이겼다. 브라질은 2012년 런던 대회 설욕에도 성공했다. 당시 브라질은 결승에서 멕시코에 1-2로 져 금메달을 놓쳤다. 8강에서 한국에 6-3 대승을 거둔 멕시코는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결승에 오른 브라질은 자국에서 열린 2016년 대회에 이어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다. 브라질은 같은 날 벌어질 스페인-일본의 또 다른 4강전 승자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브라질은 정규시간 전·후반 90분에 연장전 전·후반 30분까지 멕시코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백전노장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가 지키는 멕시코 골문을 쉽게 열리지 않았다.

승부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브라질 1번 키커 다니 알베스가 킥을 성공했지만, 멕시코 첫 주자 에두아르도 아기레의 킥은 브라질 골키거 산투스의 선방에 막혔다.

브라질 2번 키커 가브리엘 마르티넬리도 득점했지만, 멕시코 2번 키커 요한 바스케스의 킥은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브라질은 3번 키커 브루나 기마라이스의 슈팅까지 들어가면서 3-0으로 격차를 벌렸다. 멕시코도 3번 키커 카를로스 로드리게스가 골을 성공시켜 1골을 만회했지만, 브라질은 4번 키커 헤이니에르가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