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차오" 中선수 발뺌했지만…무관중이라 더 잘들렸던 욕설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7:43

업데이트 2021.08.03 17:48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공희용-김소영 대 중국 자이판-천칭천 경기에서 한국선수들이 공격을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 한국 공희용-김소영 대 중국 자이판-천칭천 경기에서 한국선수들이 공격을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대한배드민턴협회가 도쿄올림픽에서 중국 배드민턴 선수가 한국 선수들과 경기 중 욕설을 한 것과 관련해 대응에 나선다.

대한배드민턴협회, 공식 항의 절차 대응

대한배드민턴협회는 3일 세계배드민턴연맹(BWF)에 공식 항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선수를 보면서 직접한 욕은 아니지만, 명백하게 경기 중 비매너 행위이자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중국 선수들이 욕설한 게 명확한 상황에서 협회가 아무 조처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중계방송 경기 실황을 세계배드민턴연맹에 자료로 보낼 생각"이라며 "오늘은 선수단 입국으로 인해 관련 자료를 보내기 어렵고, 수일 내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발음 때문에 오해가 있었다'는 중국 선수의 해명과 관련해선 "관중이 없기 때문에 욕설로 의심되는 단어가 명확하게 들린다"며 "세계배드민턴연맹에서 이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벌금 정도는 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중국 대표팀 천칭천은 동료 자이판과 함께 지난달 27일 한국 김소영·공희영 선수를 상대로 한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에 출전했다.

당시 그는 경기 중 "워차오"를 반복적으로 외쳤는데, 이후 온라인상에서 이 말이 영어의 'FXXX'에 해당하는 욕설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천칭천은 논란이 일자 "나의 나쁜 발음이 모두의 오해를 받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이후 한국과 4강전을 치른 자리에서도 같은 비속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