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울 유명 관절전문 병원 ‘대리수술’ 혐의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6:59

업데이트 2021.08.03 17:20

서울경찰청. 우상조 기자

서울경찰청. 우상조 기자

경찰이 의료기구업체 직원들에게 대리수술을 시킨 혐의로 서울 소재 관절치료병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의료사고 전담사고팀은 이날 오전부터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관절치료 전문 병원의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지난 2003년 개업한 해당 병원은 ‘줄기세포 관절치료’를 전문으로 내세우고,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관절전문병원이라고 홍보하기도 했다.

해당 병원장은 인공관절 및 연골치료제 등을 공급하는 의료업체를 자회사로 설립한 뒤 해당 업체 직원에게 대리수술을 시킨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해당 의료업체도 이날 오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을 토대로 수사하고 있다”며 “자세한 혐의는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