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사퇴’ 단초 정세균 “음주운전 전력, 부끄럽게 생각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4:17

업데이트 2021.08.03 18:15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음주운전과 관련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분들은 조심해야 하고 거기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음주운전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국민들께서 적절치 않다고 보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음주운전을 비롯한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 공개에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했던 박진영 대변인이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정 전 총리는 “이 지사의 음주운전을 지적한 게 아니고 전체 음주운전의 문제점에 대해서 제가 페이스북에 글을 한번 썼던 적이 있는데, 저는 이 지사의 음주운전에 대해서 따로 별도로 지적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충북 오송역에서 ‘오송 신수도권 비전선포식 및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충북 오송역에서 ‘오송 신수도권 비전선포식 및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 전 총리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는 선출직 포함, 모든 공직의 기회가 박탈돼야 한다”고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지사가 지난 2004년 7월 음주운전으로 벌금 150만원을 낸 것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자 같은 날 박진영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정 전 총리의 ‘음주운전 전과자의 공직 활동 기회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한 기사 링크와 함께 “음주운전은 분명 잘못된 행동이지만 대리비를 아끼려는 마음에서 음주운전을 했을 수 있다. 가난이 죄라고 느낄 수 있다”고 썼다. 나아가 “(음주운전 전과자의) 사회활동을 막겠다는 것은 불공정한 이중처벌”이라고 했다.

이글은 빈곤층의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것처럼 비춰져 논란이 일었고 이로 인해 박 전 대변인은 캠프 대변인 자리에서 지난 2일 자진 사퇴했다.

반면 이 지사 측은 음주운전 전력은 2004년도에 한 번 있었고 추가 전력은 없다며 타 주자들의 의혹 제기는 ‘아니면 말고 식’의 흑색선전이라고 반박했다.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 “이 지사의 음주운전은 20년이 지난 일이다. 공직 전에 일어났고, 잘못했다고 수차례 사과한 사안”이라며 “대변인의 설화를 갖고 이 지사의 과거를 소환하는 것은 과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