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깍지 “엄마, 아빠가 그렇게 싫으면 왜 결혼했어?”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3:00

[더,오래] 강인춘의 깍지외할미(31)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어유~ 얄미워 죽겠어.”

“밥 먹는 모습도 꼴 보기 싫어.”

“실실 웃어넘기는 모습은 더 싫단 말이야.”

“잘할게! 잘할게! 말뿐이지 뭘 잘했어?”

엄마의 병이 또 도졌습니다.
아빠가 회사로 출근하고 나자마자 소파에 길게 누워
혼자서 아빠의 흉을 보고 있습니다.
내가 옆에 있는 줄도 모르는가 봐요.

여자들은 변덕이 많다고 시골 외할미가 말하더니
정말 그 말이 맞는 말인가 봐요.

아빠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엄마를 밉다고 한 적이 없는데
엄마는 정말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은근히 걱정된다니까요.
나도 이다음에 어른이 되면 변덕쟁이 엄마처럼 될 것 같아서요.
딸은 엄마를 닮는다고 하잖아요.

아~ 변덕쟁이 울 엄마!
지금은 저렇게 얼굴에 인상을 쓰면서 누워 있지만
보나 마나 하룻밤 자고 나서 내일 아침 아빠가 출근하실 때는
현관까지 조르르 나가 입을 삐죽이며 뽀뽀해달라고 할걸요,
내 말이 맞는다니까요.
두고 보세요.

할머니~!
할머니 말이 꼭 맞았어요.
엄마는 변덕쟁이라니까요. 히히히...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