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통신연락선 복원은 김정은 요청…관계개선 의지"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1:48

업데이트 2021.08.03 12:23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가정보원은 3일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남북이 통신연락선을 통해 매일 두 차례 정기적으로 통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민주당 김병기, 국민의힘 하태경 간사가 전했다.

국정원은 "지난 4월부터 남북 정상 간 두 차례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 간 신뢰 회복과 관계 개선의 의지를 표명했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을 탐색하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에도 이상 징후는 없다고 보고했다. 지난달 말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뒤통수에 패치를 붙이고 있어 건강 이상설이 재차 제기됐다.

국정원은 "가벼운 걸음걸이와 깊숙하게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장면들을 볼 때 건강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패치는) 며칠 만에 제거했고 흉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한미연합훈련 관련 담화 발표에 대해선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 상응 조치 의향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경제 동향과 관련해선 "금년도 곡물 부족 사정이 악화하자 전시 비축미를 절량세대(곡물이 끊어진 세대)를 비롯해 기관, 기업소 근로자까지 공급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민감해하는 쌀 등 곡물 가격을 통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