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음주 재범' 의혹…150만원 논란 털고 가자"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0:57

업데이트 2021.08.03 18:17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음주운전 벌금형 전력을 언급하며 "재범이 아니냐는 상당수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후보의 음주운전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과거 음주운전 초범의 경우 70만원이 일반적이고, 취소 수준의 폭음, 사고가 150만원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음주운전은 관련 댓글에서 상당수 의혹이 바로 재범 아닌가 하는 것인 데다 이미 이낙연 후보까지 재범에 대한 논란을 지폈다"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이번 기회에 아예 논란을 잠재웠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라고 제안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는 후보 검증단까지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는 여론조사 지지율에 취해 한 번도 그런 생각을 못 했다"며 "어차피 국민 앞에 선보일 민주당 대표선수를 뽑는 게 경선인데 우리 스스로 이런 정도의 검증을 못 한다면 어디 말이나 되겠느냐"고 했다.

김 의원은 "곧 범죄기록 회보서를 신청할 테니 공감하는 모든 후보도 같이 공개해주실 것을 제안한다"며 "이래야 더 이상의 논란 없이 깔끔하게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낙연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 후보 측은 얼마 전 배포한 자료에서 이 후보의 음주운전에 대해 '2005년 농협 부정대출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긴급히 현장으로 가던 중 발생한 잘못'이라고 설명했다"며 "하지만 이 후보가 2018년 경기지사에 출마하면서 제출한 자료를 보면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을 처분받은 것은 2004년 7월 28일로 시점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전과기록 증명에는 없는 또 다른 음주운전이 있었던 것이냐. 아니면 해명 자료에 거짓이 있었던 것이냐"며 "이재명 후보 측은 차제에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