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57%, 사과 60.7%, 마늘 45.9%…장바구니 물가 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09:49

농축수산물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7월 소비자물가동향

3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은 1년 전보다 9.7% 상승했다. 특히 계란이 57.0% 급등해 2017년 7월(64.8%) 이후 4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서 계란 가격은 올해 1월(15.2%)부터 7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갔으며, 특히 6월(54.9%), 7월(57.0%)에는 상승률이 50%를 웃돌았다.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정부는 상반기에만 2억 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하며 가격 안정에 힘을 쏟고 있으나 아직은 뚜렷한 안정세가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이밖에 사과(60.7%)·배(52.9%)·포도(14.1%) 등 과일과 돼지고기(9.9%)·국산 쇠고기(7.7%)·닭고기(7.5%) 등 고기류, 마늘(45.9%)·고춧가루(34.4%)·부추(12.2%)·미나리(11.7%)를 비롯한 각종 채소류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농산물 가격 상승이 재료비 인상으로 이어지며 서비스 가격도 1.7% 올랐다. 이중 개인서비스는 2.7% 올라 2018년 11월(2.8%) 이후 2년 8개월 만의 최대 상승 폭을 나타냈다. 이밖에 석유류 가격은 19.7% 뛰어올랐고, 공업제품은 2.8% 올랐다.

외식 가격도 2.5% 뛰어올랐다. 구내식당 식사비가 4.1%, 생선회(외식) 가격이 5.7% 각각 오른 영향이 반영됐다. 집세는 2017년 11월(1.4%) 이후 가장 높은 1.4%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4% 상승해 2017년 8월(3.5%) 이후 3년 11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다음달에는 추석 연휴가 돌아오는 만큼 정부는 선제적으로 농축산물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가격 안정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이 상승하는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크다”며 “모두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다시 올해 최고치로 뛰어올랐다.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6%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0.6%), 2월(1.1%), 3월(1.5%) 등으로 점차 폭을 키우다가 4월(2.3%)에 처음 2%대로 올라섰고 5월(2.6%)에는 9년 1개월 만의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후 6월(2.4%)에는 상승률이 다소 낮아졌으나 지난달 다시 2.6%로 올라 두 달 만에 올해 최고치로 복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