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규 "국민의당 돈·조직이 없지 가오까지 없는 정당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09:41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 오종택 기자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합당 문제를 둘러싼 신경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우리가 사실 현재 당세로 봐서 돈과 조직이 없지 우리가 무슨 가오('폼'을 속되게 이르는 말)까지 없는 정당은 아니다"라며 "이거를 훼손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합당 논의에 대해 "아무래도 내용보다는 감정적 대립이 눈에 띄는 그런 상황"이라며 "현재로 좀 교착상황이 아닌가 이렇게 좀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당 절충점을 찾는데)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상호 존중의 자세인데 (국민의힘 측이) 일방적으로 시한을 일방적이고 공개적으로 정해버린다"며 "이건 전형적인 갑질 사고나 태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지금 '윤석열·최재형 입당했으니까 제3지대가 소멸됐다' 이런 얘기도 나온다"며 "중도실용의 정치노선을 굳건하게 지킨 국민의당 입장에서는 '국민의힘이 너무 기고만장한 거 아니냐'는 말이 안나올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힘이 최근에 다시 민주당을 이겼다고 착각하는데, 열린민주당을 합치면 여전히 게임이 안 된다"며 "합당하려면 우리 (국민의당) 당원들과 지지자들 자존심에 상처를 주는 그런 말들, 그런 말들을 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