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7월 소비자물가 2.6%↑…두달만에 다시 최고치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08:02

업데이트 2021.08.03 09:02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올랐다. 특히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등의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며 물가 상승률은 두 달 만에 다시 최고치를 찍었다. 넉 달 연속 2%대 상승이다.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3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6% 올랐다. 지난 4월(2.3%) 처음 2%대로 올라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2.6%) 들어 9년 1개월 만의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난 6월(2.4%) 다소 낮아졌지만, 7월 들어 다시 두 달 만에 최고치로 복귀했다.

농·축·수산물은 9.6%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고, 공업제품은 2.8%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전월(10.4%)보다는 상승 폭이 줄어들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한 자릿수 상승률에 진입했고, 공업제품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마이너스(-) 상승률을 보였지만 지난 4월부터 석유류 가격이 오르면서 2% 넘게 오르고 있다.

집세, 2017년 11월 이후 가장 많이 상승 

임대료와 생활물가도 크게 올랐다. 집세는 1.4% 상승해 2017년 11월(1.4%) 이후 가장 많이 상승했다. 전세는 2.0%, 월세는 0.8%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4% 올라 2017년 8월(3.5%) 이후 3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전기·수도·가스는 0.3% 오르며 상승 전환했고, 서비스 중 공공서비스는 0.5% 하락했지만개인 서비스는 2.7% 상승했다.

물가의 기조적인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7% 올라 3월(1.0%), 4월(1.4%), 5월(1.5%), 6월(1.5%)에 이어 다섯 달 연속 1%대 상승률을 보였는데, 지난 2017년 8월(1.8%) 이후 3년 11개월 만의 최고치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이번 달 소비자물가는 개인 서비스와 농축산물, 석유류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2% 중반을 상회하는 상승률을 보였다"며 "개인 서비스 오름세가 커지고 전기·가스·수도가 상승 전환하면서 상승 폭이 전월과 비교해 확대됐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