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농가 돕자" 완판 됐는데…곰팡이 핀 초당옥수수에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23:21

업데이트 2021.08.02 23:30

[사진 농산물 온라인몰 ‘충주씨샵’ 캡처]

[사진 농산물 온라인몰 ‘충주씨샵’ 캡처]

충북 충주시가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할인 판매한 초당옥수수가 품질 논란에 휩싸이면서 환불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2일 충주시는 농산물 온라인몰 ‘충주씨샵’ 등을 통해 판매한 초당옥수수에 대해 4000여건이 넘는 환불 요청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초당옥수수 상품 관련 게시판에는 “3박스 주문했는데 단 한 박스도 멀쩡한 게 없다”, “곰팡이 핀 옥수수가 왔다”, “이걸 옥수수라고 보내나?” 등의 항의 글과 주문취소, 환불 요청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앞서 충주시는 지난달 22일 충주씨샵 직거래 판매를 통해 2만900원에 판매하던 초당옥수수15개 들이 1박스를 1만5000원 할인한 5000원에 특별 판매했다.

작년 과수화상병 피해를 본 과수농가들이 올해 대체 작물로 초당옥수수를 선택, 60㏊에서 재배했으나 폭염으로 과숙 현상이 나타나 상품성이 떨어지고 찰옥수수 출하와 시기가 겹치면서 판로가 막혔기 때문이다.

[사진 농산물 온라인몰 ‘충주씨샵’ 캡처]

[사진 농산물 온라인몰 ‘충주씨샵’ 캡처]

초당옥수수는 판매를 시작한 지 1시간 만에 1만4000상자가 다 팔려나갔다. 하지만 품질이 기대 이하인 옥수수 상자를 받아든 소비자들은 항의를 쏟아내고 있다.

소비자들의 환불요구가 이어지자 충주시 측은 “피해농가돕기 초당옥수수를 구매해 주신 분 중 일부 저품질 상품의 배송으로 마음 불편하게 해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수분이 많은 농산물이다 보니 폭염으로 인해 상품의 질이 저하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농가를 돕기 위해 구매해주신 마음 잊지 않고 품질 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품질 상품으로 인한 환불처리는 신속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