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미연합훈련, 여러 상황 고려해 협의 중"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8:17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연합뉴스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연합뉴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라는 압박에 청와대는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미 양국이 협의 중"이라고 했다.

2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청와대의 입장은 군 당국에서 밝힌 바와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코로나19 상황, 연합방위태세 유지, 전작권 전환 여건 조성,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책을 위한 외교적 노력 지원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사실상 국방부의 입장을 되풀이한 셈이다.

이 관계자는 김 부부장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의 의미를 확대해석하지 말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정부의 공식 입장은 통일부와 국방부가 밝혔다"며 청와대의 직접적 대응은 삼갔다.

그러면서도 이 관계자는 "정상 간 합의로 복원된 남북 통신연락선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하여 유지돼야 한다"라며 "우리 정부는 서두르지 않으면서 남북 및 북미 간 대화를 통하여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를 통해 이달 예정된 연합훈련과 관련해 "남북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하는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지난달 27일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복구한 것에 대한 '청구서' 성격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