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치 않아···이준석 닮으려나”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7:55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2일 ‘건강한 페미니즘’을 언급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별로 원치 않는다”며 “건강한 페미 구분짓는 감별사 자처하며 훈계하지 마시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강한 페미니즘’ 감별사 자처하는 윤석열 전 총장님”이라며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니 이준석 대표를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드셨나 싶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강 대표는 “남녀 간 교제에 성평등이 없다면 건전한 교제이기는커녕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관계일 것”이라며 “국민의 절반인 여성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은 그 자체로 국가를 위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강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는 갈등을 조정, 봉합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페미니즘이 정치인들 입을 통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쓰인다면 오히려 갈등을 유발하는 면이 생길 수 있으니 그런 점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