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탁구 브라질 꺾고 단체전 4강 진출...9년 만의 메달까지 1승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6:52

한국 에이스 정영식이 날카로운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에이스 정영식이 날카로운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탁구가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브라질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접전 예상 깨고 3-0 완승
에이스 정영식이 마무리

이상수(삼성생명)-정영식-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세계 4위)은 1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8강에서 브라질(우고 칼데라노-비토르 이시이-구스타보 스보이, 6위)을 3-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단체전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남자 단체전 준결승 진출을 달성했다.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지난 리우 대회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9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한 발 다가섰다. 중국-프랑스전 승자와 4일 준결승을 치른다.

한국은 접전이 벌어질 것이란 예상을 깨고 쉬운 경기를 했다. 이상수-정영식이 나선 1복식에서 이시이-스보이 조를 3-0(11-6 11-2 12-10)으로 제압하며 주도권을 쥐었다. 2단식에서는 장우진이 칼데라노를 3-0(11-6 11-8 12-10)으로 물리치고 단식 패배를 설욕했다. 장우진은 앞서 개인 단식 16강전에서 칼데라노에 패해 탈락했다. 에이스 정영식이 3단식에서 스보이를 3-2(11-6 8-11 11-4 8-11 11-7)로 꺾으면서 한국의 준결승행을 확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