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잘못"…이낙연·정세균 겨냥한 이재명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6:23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충청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선 때마다 충청권의 캐스팅보트(표결 과정에서의 결정권) 역할로 선거 결과가 달라졌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오후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대전·충남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오후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대전·충남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2일 오후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중청에서 선택을 받지 못하고 전국에서 선택받은 예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고도의 시민의식을 가진 곳이 충청으로 그런 이유로 많은 분이 충청을 방문한다”며 “민주당 대선 경선을 충청에서 시작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대전·충남북 순회

이 지사 "지역주의 벗어나는 게 민주주의 국가"

이날 처음으로 자신의 처가가 충청도(충북 충주시 산척면)인 것을 공개한 이 지사는 “그동안 (충청도가 처가인 사실을) 말을 하지 않았지만, 오늘은 참고삼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 기자간담회에서도 충주가 자신의 처가라는 것을 공개했다.

다만 그는 “지역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지나치면 합리적인 판단과 선택이 왜곡될 수 있다”며 지나친 지역주의를 경계했다. 이 지사는 “DJ(김대중)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애를 쓰셨는데 지금도 지역주의 때문에 합리적 의사결정이 어렵다”며 “지역주의를 벗어나는 게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충청 대망론’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오전 민주당 충북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오전 민주당 충북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정책으로 ‘부동산 문제’를 꼽으며 대선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정세균 두 총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남북문제와 경제성장률 등 전체적으로 잘했지만, 부동산 문제는 잘못했다”며 ”사람이 완벽할 수는 없다.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기 때문에 실망도 크고 정권을 바꿔야 한다는 사람도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정책 잘못" 이낙연·정세균 우회 비판

이어 “직업 관료와 부처 책임자에게 서운하게 있는데 대통령은 선장이다. 문 대통령이 3가지 방안을 (내각에) 지시했는데 이를 제대로 집행하지 않았다”며 “결국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는데 이를 또 싸움을 건다고 말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도지사직 수행은 도민과 약속"조기 사퇴 의사 없는듯
지역균형발전 문제에 대하 이 지사는 “수도권 1급 주의 때문에 나라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 행정수도와 경제수도로 분리하는 게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며 “1987년 체제가 지금까지 지속하고 있는데 개헌을 통해 낡은 옷을 벗어야 한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대전시와 경기도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대전시와 경기도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을 마지막으로 전국 순회를 마친 이재명 지사는 “시간이 없어 일부 지역에는 가지 못했다. 선출직(도지사)으로 지방 순회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다른 후보는 사흘에 한 번씩 지역에 다녀가는 데 손해를 보더라도 도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도지사직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오전 KAIST(한국과학기술원)를 찾아 반도체 공정과정을 살피고 반도체 산업 현황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후에는 대전시청에 열린 대전시·경기도·대전세종연구원·경기연구원 정책 협약식에 참석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