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기습입당 섭섭하죠? 이준석 "아뇨, 의도몰라 섭섭하기 전"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0:45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입당한 윤석열 예비후보를 접견하는 자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입당한 윤석열 예비후보를 접견하는 자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 지도부가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깜짝 입당'한 데 대해 "섭섭하지는 않지만,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면서도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이 대표는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입당에 관해 묻자 "제가 봤을 때는 전격 입당을 선택한 거로 보인다. 저랑 원래 상의가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원래 2일에 (윤 전 총장이)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 양해가 있었는데,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렇더라도 저는 다시 상의를 했어야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또 "(입당일정이 유출됐더라도) 일정은 재조정하면 되는 것"이라며 "제 지방 일정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여의도 바닥(정치권)에서는…. 어떤 경로로든 그건 다 파악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래 입당할 때는 당 사무처에 문의하기 때문에 알려준다. 이건 좀 의아하긴 했다, 이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솔직히 섭섭하시죠?"라고 묻자, 이 대표는 "아니죠. 의도가 뭔지 모르겠으니까 섭섭하기도 전"이라고 답했다. 또 "오늘 (윤 전 총장과) 상견례를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