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대진표 이해불가" 글에…KBO "죄송합니다" 사과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10:30

업데이트 2021.08.02 10:55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리자, KBO(한국야구위원회) 공식 계정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지난 1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도쿄 올림픽 본선 라운드 대진표 사진을 게시하며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불가야”라고 말했다.

이는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야구 경기에서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을 채택한 것과 관련 있다. 이는 패한 팀에게도 한 번의 기회를 더 주는 시합 방식인데 이긴 팀만 다음 경기를 할 수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과 달라, 대진 방식이 복잡해졌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KBO 계정은 “죄송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정 부회장이 게시한 대진표 사진은 KBO 계정에 올라온 이미지와 같은 것으로 대진표를 이해하기 어렵게 만들어 죄송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하지만 일각에서 “공식 계정이 이런 사과 댓글을 다느냐” 등의 의견이 나오자 KBO는 사과 댓글을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대표팀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4-3으로 눌렀다. 이스라엘과 2일 낮 12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이기면 4강에 진출하게 된다.

정 부회장은 국내 프로야구팀 SSG랜더스 구단주다. 지난 2월 프로야구팀 SK와이번스를 인수해 SSG랜더스를 창단, 이마트24, SSG닷컴, 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와 연계해 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