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금감원 압수수색…환매중단 ‘디스커버리 펀드’ 관련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09:28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중앙포토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중앙포토

경찰이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건과 관련,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6월 디스커버리자산운용 검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금감원 자산운용검사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사결과 자료를 봐야 수사방향을 잡을 수 있어 자료확보 차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을 검사했고, 현재는 당국의 제재 절차가 진행 중이다.

경찰은 금감원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정밀 분석한 이후 지난 7월21일 디스커버리 본사, 22일 하나은행 본사, 23일 IBK기업은행·한국투자증권·하나금융투자 본사를 연달아 압수수색했다.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운용사는 장하성 주중 대사의 친동생 장하원씨가 2016년 설립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이다. 디스커버리 사모펀드 상품은 지난 2017~2019년 은행권과 증권사에서 판매됐다.

2019년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일부 펀드에 대한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의 법정관리로 환매연기가 발생하면서 대규모 투자 피해가 발생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미상환 잔액은 2562억원, 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96건에 달했다.

디스커버리펀드 투자 피해자들과 시민단체들은 ‘판매사들이 펀드 판매를 하면서 위험성을 충분히 고지하지 않았다’며 사기 혹은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 및 손해배상이 필요하다고 요구해왔다.

경찰은 장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으로 최근 출국금지 조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