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도중 바이든에 급히 전달된 메모 “턱에 뭔가 묻었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06:27

 회의 도중 메모지 확인하는 바이든 대통령. 이 메모엔 "대통령님, 턱에 뭔가가 묻었어요"라고 적혀 있다. [AP=연합뉴스]

회의 도중 메모지 확인하는 바이든 대통령. 이 메모엔 "대통령님, 턱에 뭔가가 묻었어요"라고 적혀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회의 도중 보좌진으로부터 메모지 하나를 급히 전달받았다.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주지사들과 화상으로 회의하던 중이었다. 미국 서부에서 폭염에다 산불 피해까지 겹치자 산불 예방과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였다.

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 메모지는 회의가 시작된 후 10분가량 지난 뒤 바이든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언론에 모두발언까지 공개된 행사 도중 메모가 갑작스럽게 전달되다 보니 무슨 급한 일이 생겼나 놀랄 법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 메모엔 “대통령님, 턱에 뭔가가 묻었어요”(Sir there is something on your chin)라고 적혀 있었다. 이 메모는 현장에 있던 AP통신 기자가 찍은 사진에 그대로 담겼다.

공화당 연구소가 이후 트윗에 올린 당시 영상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 메모를 몇 초가량 읽어보고 왼손으로 턱부위를 문지른 뒤 손바닥을 펴서 이를 확인하는 장면이 나온다.

턱에 무엇이 묻었었는지는 분명치 않다. 이보다 일찍 찍힌 다른 사진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의 오른쪽 턱 부위에오렌지색 물질이 묻어 있는데, 일부 외신은 빵조각 같은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했다.

공화당 연구소는 트위터에 “턱에 있는 게 무엇이든지 간에 그가 입에 넣는 것처럼 보이나요?”라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