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대한 관심 아예 제로가 돼 안타까워”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00:03

지면보기

종합 20면

신간 『왜 교토인가 2』를 출간한 시인이자 칼럼니스트 이승신씨. [중앙포토]

신간 『왜 교토인가 2』를 출간한 시인이자 칼럼니스트 이승신씨. [중앙포토]

“한국에 윤동주 시비가 여기(도시샤 대학) 세워져 있다는 소문이 나갔는지 많은 분이 한국에서 그 시비를 보려 찾아옵니다 … 그러나 그들은 이 캠퍼스에 귀한 중요문화재가 5동이나 있다는 것에, 창립자가 누구이며, 그의 부인 ‘야에’가 어떤 인물인가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시인 윤동주에만 관심을 표합니다.”

『왜 교토인가 2』 펴낸 이승신 시인
데마치 등 교토의 구석구석 담아

시인이자 칼럼니스트 이승신씨가 새로 펴낸  『왜 교토인가 2-내가 살던 동네 데마치』의 일부다. 일본 교토의 유서깊은 도시샤(同志社) 대학에서 2015~2016년 수학한 그는 2018년 61개의 일본 이야기를 묶어  『왜 교토인가』를 출간했다. 이번엔 44개 이야기를 추가했다.

이씨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일본인을 위로하기 위해 ‘삶에 나라에 어찌 꽃피는 봄날만이 있으랴’라는 시를 썼다. 당시 중앙일보와 일본 아사히신문에 공동 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이후 일본을 제대로 이해해야겠다는 마음에 일본 대학에서 공부하게 됐다고 한다. 모친 고(故) 손호연 시인은 일본의 전통 시가인 단가(短歌)의 명인이다.

새 책은 도시샤 대학과 창립자 니지마 조에 대한 소개부터 교토의 조용한 동네 데마치(出町)의 일상, 교토에 남은 윤동주의 자취, 두부·장어 등 교토의 맛집 등 교토의 구석구석 얘기를 담았다. 저자는 서문에서 “사랑의 반대는 미움과 증오가 아니라 무관심인데, 일본에 대한 관심이 아예 제로가 되어버린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