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이 펼친 ‘여서정’ 결선 출전자 기술 중 최고 난도

중앙일보

입력 2021.08.02 00:02

지면보기

종합 05면

안정적으로 착지한 뒤 감격스러운 표정을 짓는 여서정.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정적으로 착지한 뒤 감격스러운 표정을 짓는 여서정.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아버지처럼 뒤로 물러난 세 걸음. 그래도 멈춰선 자리까지 딱 메달권이었다. 여서정(19·수원시청)이 한국 여자 체조의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그는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금메달은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은메달은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게 돌아갔다.

여홍철 메달 25년 만에 딸도 메달
여 교수, 방송 해설하며 지켜봐
“2024년 파리올림픽선 더 잘할 것”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같은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딸이다. 아버지의 메달로부터 25년 뒤 딸도 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사람은 아시안게임 부녀 금메달리스트에 이어 올림픽 부녀 메달리스트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구름판을 박차고 올라 공중 연기를 펼친 뒤 착지까지의 연속 동작. [연합뉴스]

구름판을 박차고 올라 공중 연기를 펼친 뒤 착지까지의 연속 동작. [연합뉴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구사했다. 결선 출전자 기술 중 가장 높은 6.2점 난도였다. 그는 한 발 앞으로 나갔지만, 거의 완벽한 착지로 15.333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는 난도 5.4점 기술을 시도했다. 그런데 착지 후 몸이 뒤로 쏠리면서 세 발자국 물러났다. 0.1점 감점. 공교롭게도 여홍철도 애틀랜타 올림픽 당시 1차 시기는 1위였으나 2차 시기에서 뒤로 세 걸음 물러나 2위가 됐다.

KBS 해설위원인 여홍철은 이날 딸의 경기를 중계했다. 코로나19 탓에 현장에는 가지 못했지만, 부녀는 메신저로 계속 연락했다고 한다. 경기가 시작되고 긴장했던 여 교수도 여서정이 1차 시기를 멋지게 마무리하자 “착지가 거의 완벽했다”며 환호했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착지 실수가 나오자 말을 잘 잇지 못했다.

여자 기계체조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 때 처음 도입됐다. 한국은 1960년 로마 올림픽부터 여자 기계체조 선수를 파견했지만, 여서정 전까지는 메달이 없었다. 그의 시선은 벌써 3년 뒤 열릴 2024년 파리 올림픽을 향한다. 여 교수는 “도쿄로 가기 전에 서정이가 ‘파리 올림픽도 가고 싶다’고 했다. 파리에서는 더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4년에 22세가 되는 여서정은 아버지의 은메달을 넘어 금메달을 꿈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