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에서 살아난 김경문 감독 "8회 최주환 대타 고민"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22:56

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한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녹아웃 스테이지 경기.   9회말까지 1-3으로 끌려가다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역전승 한 뒤 김경문 감독이 어두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한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녹아웃 스테이지 경기. 9회말까지 1-3으로 끌려가다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역전승 한 뒤 김경문 감독이 어두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벼랑 끝에서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도미니카공화국전을 4-3 끝내기 승리로 장식했다. 8회까지 1-3으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9회 말 3득점 하며 드라마틱한 역전승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이로써 한국은 2일 낮 12시 같은 장소에서 이스라엘과 '리턴 매치'를 치른다. 이스라엘은 조별리그 한 차례 상대해 연장 승부치기 끝에 6-5로 승리한 경험이 있다. B조 3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이스라엘은 1일 A조 3위 멕시코와의 단두대 매치에서 승리해 ‘생존’했다. 만약 대표팀이 '리턴매치'를 승리한다면 일본과 미국의 조 1위 대결 승자와 4일 준결승에서 만나게 된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뒤 "오늘 이의리 선수가 신인답지 않게 던졌다. 홈런으로 인해 점수를 줬지만 기대 이상으로 잘 막아줬다. 후반에 역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내일 경기가) 오전이라 힘든 건 있어도 9회 역전승을 했으니 피로도가 많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준비 잘하겠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9회 선두타자 대타 최주환이 안타를 기록하면서 포문을 열었다. 대주자 김혜성이 2루 도루에 성공했고 박해민이 적시타를 때려냈다. 1사 2루에선 이정후의 동점 1타점 2루타, 2사 2루에서는 김현수가 경기를 끝내는 안타를 책임졌다.

김경문 감독은 "최주환을 8회 쓸까, 9회 마지막에 쓸까 김재현 코치랑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다가 8회가 지나갔다"며 "9회 첫 타자로 대타를 썼던 게 잘 맞아떨어졌다"고 승리 요인을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