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25%·모더나 10% 비싸졌다, EU 공급 가격 인상"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20:39

업데이트 2021.08.01 21: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왼쪽)과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왼쪽)과 모더나 백신. 연합뉴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고 로이터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최근 EU와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계약에서 백신 가격을 25% 이상 올렸고 모더나는 백신 가격을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코로나19 백신 1회분의 가격은 기존 15.5유로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올랐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1회분 가격이 22.6달러에서 25.5달러(2만9400원)로 상승했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백신 가격 인상으로 매출액이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화이자와 모더나는 ‘백신으로 이윤을 남기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백신 확보를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FT는 “인상된 가격은 올해 EU가 구매한 21억회분에 적용된다”면서 “이번 가격 인상을 통해 백신 제조사들은 수백억달러의 추가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세계 각국이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까지 승인하면, 화이자나 모더나의 수익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