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확산세 반전 안 되면 더 강력한 방역 조치"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8:29

김부겸 국무총리.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코로나19)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하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 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휴가철이 겹쳐 방역여건이 더욱 어렵지만, 이번 주 반드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야 한다"며 "휴가지를 중심으로 수칙 위반 행위에 대해 강력히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휴가를 다녀오신 후,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국민께서는 가까운 선별 검사소를 먼저 찾아 주시기 바란다"며 "각 사업장에서도 휴가에서 복귀한 직원들이 신속히 검사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또 폭염과 관련해 "20일 넘게 폭염 특보가 발령되는 등 2018년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공식 포함된 이래 첫 위기"라며 "이번 여름은 폭염에 정부가 얼마나 잘 대처하는지 평가받는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