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만 이겨 뿌듯? 김연경 자막 논란에 MBC가 한 해명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7:59

업데이트 2021.08.01 18:18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캡처.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캡처.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과 관련해 자막 논란이 불거진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가 "기자 질문을 축약해서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엠빅뉴스는 1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서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그래서 인터뷰 영상을 내렸고,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엠빅뉴스 전날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 후 김 선수와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 올렸다. 논란이 된 부분은 취재진이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는데"라는 질문에 김 선수가 "더 뿌듯하다"고 답변한 대목이다. 취재진의 실제 질문과 달리 영상에는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는 자막이 나갔다.

이날 공개된 인터뷰 전체영상에 따르면, 김 선수는 당시 취재진이 "오늘 모르셨겠지만 축구도 지고 야구도 졌는데"라고 하자, "아 그래요?"라고 답했다. 이어 "배구가 유일하게 희망을 살려줬다.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다"고 질문을 이어가자, 김 선수는 "감사하다"며 "더 뿌듯하네요"라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다만 이 같은 엠빅뉴스의 입장이 나온 직후에도 해당 영상에는 "축약하는 과정에서 왜 기자가 하지도 않은 질문이 자막으로 나가느냐", "짧은 변명이 아닌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는 네티즌의 비판 댓글이 이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