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남근의힘" 비판에, 이준석 "페북 또 정지 먹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6:44

업데이트 2021.08.01 20:49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젠더 갈등 문제로 또다시 페이스북에서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번 설전은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에서 3관왕을 차지한 안산 선수를 일부 남성 중심 커뮤니티에서 극단적 페미니스트로 규정지은 문제에서 촉발됐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안산 선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과 래디컬 페미니즘에 있다"고 남초 커뮤니티의 의견을 옹호하는 의견을 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대해 31일 "국민의힘이 아니라 남근의힘?"이라며 "공당의 대변인이 여성혐오의 폭력을 저지른 이들을 옹호하고 변명하고 나서는 황당한 사태"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에서 이뤄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댓글 논쟁. 인터넷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에서 이뤄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댓글 논쟁. 인터넷 캡처

진 전 교수는 "뉴욕타임스에서 그런 남성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정치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굳이 누구라고 말하지 않겠다"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이에 이 대표는 진 전 교수의 게시물에 "적당히 좀 해요. 페이스북 정지 또 먹어요. 무슨 남근의힘 드립을"이라고 대응했다.

양 대변인이 이 대표의 지시로 문제의 글을 작성한 것인지, 개인 의견인지 진 전 교수가 물은 데 대해서는 "대변인들에게 방송 좀 많이 나가라는 갈굼은 해도, 특정 의견을 주장하라는 지시는 안 한다. 이준석의 본질은 귀차니스트라서"라며 양 대변인의 개인 의견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앞서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 대표를 겨냥해 안산 선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준석이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라며 "'A에 대해서 입장표명 없으면 넌 B'라고 하는 것은 초딩(초등학생) 논법"이라고 장 의원의 요구에 맞대응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는 안산 선수와 대한민국 선수단 한 분 한 분을 응원하다"는 입장을 냈다.

이준석 대표는 젠더 갈등 이슈와 관련해 토론회와 페이스북을 통해 20대 남성들의 의견을 옹호하는 주장을 펴왔다. 최근 서울 시장 선거에 대한 출구조사에서 국민의힘은 20대 남성으로부터 70% 이상의 지지를 획득해 주목받았다.

양 대변인은 서울시장 선거 때 자유발언 형식으로 유세를 펴 화제가 됐다. 이후 이 대표가 기획한 토론 배틀을 통해 국민의힘 대변인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