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곳곳에 비…최대 '100㎜' 내리지만 폭염은 지속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5:16

한반도 서쪽에서 다가오는 비구름의 영향으로 1일 오후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국에 내리는 비는 월요일인 2일까지 계속되지만, 폭염 특보는 계속될 예정이다. 비로 인해 지면의 온도가 떨어지는 폭이 작고, 습도로 인한 체감온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1일 오후 1시 15분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1시 15분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1~2일 전국 곳곳 '강한 비'

1일 오후 1시 기준 강원 남부 산지와 경북권, 전북 북부 서해안에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전국 곳곳에 비가 내렸으며, 특히 충남 서해안과 전북 북서부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5㎜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졌다. 이날 내린 비는 서해 상에 위치한 저기압으로부터 다가오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의 영향이다.

오전에 서해안과 강원 영동,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렸다면, 오후엔 충청권 내륙과 강원 산지 등 중부지방에 비가 집중될 전망이다. 이날 예상강수량은 동해안과 경남권 남해안을 제외한 전국과 제주도·서해5도가 20~70㎜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한 일부 지역에선 100mm의 비가 내릴 수도 있다. 동해안과 경남권 남해안은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일 서울 종로구 도로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며 습도가 높아져 체감온도가 상승해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1일 서울 종로구 도로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며 습도가 높아져 체감온도가 상승해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3일부터 '소나기 후 강한 햇볕' 반복

비 소식은 한주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전국에 내리는 비는 2일 오후에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다만 3일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대기 불안정으로 인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4~5일까지 강원 영동, 경남권을 제외한 전국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정민 기상청 주무관은 "3~5일 사이 대기가 불안정해져 잠시 강한 소나기가 내린 뒤 금방 다시 햇볕이 내리쬐는 날씨가 반복되겠다"며 "이미 오랜 시간 지면이 달궈져 있어 잠시 소나기가 오더라도 더위가 식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습한 더위 조심"

비가 와도 더위는 쉽게 물러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8월 1~7일 사이 낮 최고 기온을 30~35도, 아침 기온을 23~26도로 전망했다. 1일 낮 최고기온은 29~34도, 2일은 29~33도, 3일은 30~34도로 예측됐다. 지난 31일(아침 최저기온 24~27도, 낮 최고기온 30~37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이다.

1일 오후 1시 30분 기준 전국의 폭염 및 호우 특보 지역. 자료 기상청

1일 오후 1시 30분 기준 전국의 폭염 및 호우 특보 지역. 자료 기상청

박정민 주무관은 "통상 가장 더운 기간인 8월 초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하는 곳이 많겠다"며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낮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