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서 박상영이 왜 나와? 日방송, 자국선수 소개 대형사고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3:41

업데이트 2021.08.01 14:15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일본 후지TV가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에페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자국 남자 펜싱 대표팀 사진에 한국 선수인 박상영(26·울산시청) 사진을 넣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후지TV는 지난 30일 일본 대표팀의 금메달 소식을 전하면서 배경으로 선수들 사진을 띄웠는데, 자국 선수 4명 중 한 명이 빠지고 우리 대표팀 박상영 선수를 넣는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방송 화면을 보면 맨 왼쪽에 ‘코리아(KOREA)’ 글자가 선명한 펜싱복을 입고 환호하는 박상영 선수가 들어갔다.

대형 방송사고에 일본 네티즌들은 “후지TV는 사과하라”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이 화면이 공유되자 네티즌들이 “KOREA 글자 너무 선명한데” “박상영이 왜 거기서 나와”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화제가 됐다.

박상영 선수 등이 출전한 우리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일본 대표팀에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3·4위 결정전에서 중국 대표팀에 역전승을 거둬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