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ㆍ디젤 익숙한 50대 아재들이 '아이오닉5'에 꽂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1 10:58

업데이트 2021.08.01 13:25

수도권 50대 남성들이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의 최대 소비자로 떠올랐다. 휘발유나 디젤을 사용하는 내연기관차에 익숙해진 세대들이 오히려 친환경 차세대 차량에 관심을 보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탑재한 첫 모델인 아이오닉 5의 구매자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31.1%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도 20.6%로 50대 이상을 합하면 전체 구매자의 절반이 넘는다. 40대(27.6%),, 30대(16.8%), 20대(3.8%) 순으로 뒤를 따랐다.

성별로는 남성 비율(75%)이 높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자동차 주요 소비층 비율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치”라며 “내연기관차에 익숙했던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소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2.8%, 영남권이 28.4%로 나타났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안정적으로 구축된 지역들이다. 수도권에는 2만9000여개, 영남권에는 1만9000여개의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아이오닉5 출고 고객들의 후기에 등장한 키워드는 전기차와 관련된 주행 가능 거리 및 충전 편의성 등이었다.  “생각보다 긴 주행거리에 놀랐고 빠른 충전 시간이 기대 이상이라 초고속 충전시설이 늘어났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현대차에 따르면 한 고객은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가 600㎞를 넘었다는 후기를 공유하며 공식적인 발표 수치보다 훨씬 긴 주행 거리와 뛰어난 전비를 인증하기도 했다. 주행거리가 가장 긴 ‘롱 레인지’ 트림의 429km가 현대차에서 밝힌 공식 최대 주행거리다.

아이오닉5에서 일반 전기제품을 연결해 시연하는 모습. 뉴스1

아이오닉5에서 일반 전기제품을 연결해 시연하는 모습. 뉴스1

선택품목 비중을 통해서는 아이오닉5 소비자들이 편리함과 안전을 추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트림별 패키지 선택품목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구매한 소비자의 69.4%가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하이패스 시스템, ECM 룸미러, 레인센서 등이 포함된 편의성을 높여주는 패키지를 적용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을 선택한 소비자의 경우, 안전한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파킹 어시스트 패키지(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를 33.3%나 택했다. 개별 선택품목으로는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을 가준 V2L이 31.7%로 가장 많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