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떨군 김학범 감독 "6실점 실감 안난다, 모두 내 책임"

중앙일보

입력 2021.07.31 23:07

업데이트 2021.07.31 23:34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도쿄올림픽 8강전 멕시코전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도쿄올림픽 8강전 멕시코전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6실점 했는데, 실감이 나지 않는다.”

도쿄올림픽 멕시코에 3-6 참패

멕시코에 참패를 당한 김학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고개를 떨궜다.

한국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8강전에서 멕시코에 3-6 참패를 당했다. 멕시코 개인기에 한국 수비진의 뒷 공간이 완전히 뚫렸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늦은 밤까지 응원해준 축구팬과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선수들 문제라기보다는 감독 문제다. 더 철저히 대비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온두라스와 3차전처럼 공격적으로 나선 김 감독은 “수비적으로 준비한 게 아니라 충분히 맞 받아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6실점했는데 실감 나지 않는다”고 했다. .

김 감독은 “모든 건 감독의 책임이다. 감독이 잘못해서 선수를 힘들게 했다. 여러가지로 내 능력이 부족했다”고 거듭 사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