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연의 역전 찌르기…펜싱 여자 사브르, 이탈리아 꺾고 銅

중앙일보

입력 2021.07.31 19:09

업데이트 2021.07.31 19:23

한국 여자 사브르가 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사브르가 단체전에서 동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단체전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서지연(28), 최수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45-42로 역전승을 거뒀다.

10점 이상 지고 있던 6바우트에서 윤지수가 11득점 하며 분위기를 바꿨고, 서지연이 역전을 해냈다. 김지연이 9바우트에서 선제 2득점 하며 점수 차를 벌렸고, 리드를 지켜내며 쾌거를 이뤘다.

첫 주자로 나선 김지연은 이레네 베키를 상대했다. 선제공격을 시도했지만, 반격한 상대에게 첫 실점을 허용했다. 공격적으로 나선 김지연은 연속 득점하며 역전했지만, 결국 먼저 5점을 내줬다.

3-5, 2점 뒤진 채 2바우트에 나선 서지연은 로셀라 그레고리오에게 연속 2점을 내줬다. 그러나 3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 차를 좁혔다.

이어 나선 윤지수가 전세를 바꿨다. 미켈라 바티스톤을 상대로 연속 4득점 하며 12-10으로 앞서갔다. 반격을 허용하며 1점을 허용했지만, 반격으로 추가 1득점 했다. 13-13에서 동시 타격이 인정받지 못했고, 뒷심도 흔들리며 2점을 내줬다. 2점 차 추격은 이어갔다.

13-15에서 나선 서지연은 베키를 상대로 먼저 2점을 내줬다. 이 경기 최다 점수 차(4점)로 벌어졌다. 1-5 열세로 마쳤다. 경기 중반 진입을 앞두고 14-20, 6점 차로 뒤졌다.

5바우트에 나선 김지연도 바리스톤에게 먼저 3점을 내줬다.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24-14에서 1점 반격했지만, 점수 차는 더 벌어졌다.

그러나 윤지수가 분위기를 바꿨다. 6바운트 초반에 그레고리오에게 연속 실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2연속 득점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맹공을 이어가며 6바우트만 11득점 했다. 두 자릿수였던 점수 차를 4점까지 좁혔다.

7바우트에 나선 서지연이 이 흐름을 이어갔다. 상대 바리스톤을 몰아치며 33-32로 역전까지 해냈다. 한 차례 반격을 허용한 뒤에도 침착하게 상대 공격을 피한 뒤 내리 찍는 공격을 성공시켰다. 34-33에서도 추가 1득점하며 한국에 2점 차 리드를 안겼다.

8바우트에는 다시 나선 윤지수가 리드를 지켜냈다. 이탈리아 에이스 베키에게 연속 4실점하며 재역전을 내줬지만, 37-35에서 연속 2득점했고, 38-38에서 공격적인 플레이로 2점을 추가했다.

'맏언니' 김지연이 대표팀에 환희를 안겼다. 먼저 2득점 하며 점수 차를 벌렸고, 접전 승부 끝에 먼저 45득점 했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26-45로 패해 결승 오르지 못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 종목(단체전) 사상 첫 메달 획득을 노렸고 쾌거를 이뤘다. 한국 펜싱은 남자 사브르(금메달), 남자 에페(동메달), 여자 에페(은메달), 여자 사브르(동메달)까지 모두 단체전에서 메달에 획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