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우 "안산, 핵심은 남혐용어" 진중권 "이준석이 시켰나"

중앙일보

입력 2021.07.31 13:43

업데이트 2021.07.31 14:06

안산이 지난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6-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안산이 땀을 닦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S]

안산이 지난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6-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안산이 땀을 닦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S]

야당의 대변인이 안산 선수(20·광주여대)를 둘러싼 '페미니즘 비난' 논란의 배경에 '남성혐오 용어를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양 대변인의 이같은 주장은 애초 잘못이 안산 선수에 있다는 것과 같은 말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양준우 "핵심은 레디컬 페미 비판"

양 대변인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산 선수를 언급하며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라며 "이걸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여성혐오)으로 치환하는 것은 그동안 레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고 규정했다.

그는 '일간베스트저장소' 사례를 들며 "공적 영역에서 '일베'다운 발언을 한다면, 비판과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 과거 다른 공인들은 '일베하지 않았느냐'는 의심에 직접 해명까지 해야 했다"라며 "이걸 누구도 남성 혐오라고 하지 않는다. 그냥 이상한 사상이 공적 영역에서 비판받는 정상적인 과정일 뿐"이라고 했다.

'일베'가 남성을 대표하지 않는 것처럼, 레디컬 페미니즘도 여성을 대표하지 않으며, 공적 영역에서 '레디컬 페미니즘' 발언을 해 비판과 논란의 대상이 된 것일 뿐, 이를 여성 혐오라고 규정짓는 건 잘못이라는 게 양 대변인의 주장이다.

다만 양 대변인은 "굳이 이런 사적 영역(안산 선수의 인스타그램)에서의 표현 사용까지 문제 삼아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개인 SNS에서 '이기야'를 쓰건, '웅앵웅'을 쓰건 그냥 '이상한 사람이다' 생각하고 피하면 그만일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양준우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양준우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이준석이 시킨 거겠죠"

진 전 교수는 양 대변인의 주장을 소개하며 "대형 사고"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애초에 잘못은 안산 선수에게 있었다, 그게 핵심이니 여혐 공격한 남자들의 진의를 이해해 줘야 한다. 뭐, 이런 얘기인가"라며 "이준석 표 토론배틀로 뽑힌 대변인이 대형사고를 쳤다. 이게 공당의 대변인 입에서 나올 소리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이 당은 늙으나 젊으나 답이 안 나온다. 이건 용서가 안 된다"라며 "공당에서 이렇게 감싸고 도니 걔들(안산 선수를 비난하는 이들)이 기세가 등등해서 나라를 대표해서 싸우는 올림픽 국가대표에게까지 여성혐오 발언을 하게 된 것"이라고 재차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자들을 걸러내지 못하는 게 문제"라며 "이준석이 시킨 것이다. 여성혐오를 정치적 자양분으로 삼는 자들은 적어도 공적 영역에선 퇴출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국민의힘의 '나는 국대다' 토론배틀에 참가해 뽑힌 인물이다. 지난 8일 임명장을 받은 양 대변인은 제1야당의 '입'으로 논평을 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