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폭행인줄 알았더니···도로서 망치 든 반전의 美운전자들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23:35

업데이트 2021.07.31 00:11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고속도로 위. 도로 한복판에 흰색 차량 한 대가 멈춰선다. 그 뒤로 망치와 스패너를 손에 든 사람들이 뒤쫓아오더니 사정없이 차 문과 창문을 내리친다.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랜타 고속도로에서 차량안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조하려는 여성. [CNN 캡처]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랜타 고속도로에서 차량안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조하려는 여성. [CNN 캡처]

30일 CNN은 지난 주말 애틀랜타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착한 사마리아 사건’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사건은 흰색 차량 운전자가 운전 중 의식이 흐릿해지면서 벌어졌다. 운전자가 의식을 잃으면서 차는 차선을 이리저리 오가며 위험하게 움직였다. 이를 발견한 주변 차들은 이상한 낌새를 발견하고 서행하기 시작했다. 일부 운전자들은 차를 세우고 내려서 차 안을 확인했다.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랜타 고속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한 여성이 구조를 위해 망치로 창문을 내려치고 있다. [CNN 캡처]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랜타 고속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한 여성이 구조를 위해 망치로 창문을 내려치고 있다. [CNN 캡처]

그들의 눈에 들어온 건 의식을 잃어가고 있는 운전자였다. 당시 운전자는 이미 운전 조작이 불가능한 상태였다. 하지만 차가 계속 움직이고 있어서 큰 사고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문제를 직감한 도로 위 운전자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일제히 운전자 구조에 나섰다. 다행히 그때 운전자의 몸이 핸들 쪽으로 넘어지며 차량이 멈췄다.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란타 고속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주변 운전자들이 몰려들어 그를 구조하고 있다. [CNN 캡처]

25일(현지시간) 미 애틀란타 고속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주변 운전자들이 몰려들어 그를 구조하고 있다. [CNN 캡처]

그러자 도로 곳곳에서 망치와 스패너를 든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온갖 도구로 창문을 내리쳤다. 한 남성은 아이 유모차를 들고 나왔고, 또 다른 남성은 지붕 위에서 발을 굴렀다. CNN에 따르면 당시 사고 현장을 지나던 한 운전자는 난폭한 모습에 집단 폭행이 일어나고 있는 줄 알았다고 한다.

상황은 뒷 창문이 깨지면서 마무리됐다. 주변 운전자들은 침착하게 차량의 시동을 끄고, 운전자를 깨웠고 휴대전화로 가족에게 상황을 알렸다. 그리고는 운전자가 병원으로 이송될 때까지 그를 곁에서 지켰다. 애틀랜타 경찰에 따르면 이 운전자는 건강 문제로 응급 상황을 겪었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다.

운전자들은 차 뒷창문이 깨뜨려 차에 진입했다. [CNN 캡처]

운전자들은 차 뒷창문이 깨뜨려 차에 진입했다. [CNN 캡처]

이 사건은 당시 현장에 있던 한 남성이 찍은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구조에 동참했던 목사 콰 터커는 ABC7 과의 인터뷰에서 “인종·성별·정치 성향과 관계없이 낯선 사람이 모여 누군가를 함께 도왔다는 사실에 벅차오른다”고 소회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