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입당, 정치검찰 커밍아웃…탄핵 강 건너지 마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22:57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두고 "검찰 중립성을 훼손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30일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 윤 후보의 입당은 정치검찰의 커밍아웃이자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며 "윤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사람으로서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에 입당한 것은 개탄스럽다"고 일갈했다.

이어 "부디 국민의힘과 함께 탄핵의 강 앞에서 갈 길을 잃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연일 터지는 개인사, 가족사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도피성 입당이라 부를 만하다"며 입당을 비판했다.

같은당 민형배 의원은 "전혀 놀랍지 않다. 검찰에서 활약하던 비밀당원이 공개당원으로 전환한 것일 뿐"이라며 "윤석열과 국민의힘 상호 간에 '웰컴 투 헬'이 될 것임을 장담한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캠프도 논평을 내고 "검찰의 중립을 지켜왔다는 주장은 궁색해졌다"며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전 총장인만큼 누구보다 국민의힘에 충성하는 확실한 편향성과 진영논리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캠프도 논평에서 "한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독재 정당의 후예들에 품에 안겼다"면서 "국민은 검증이 무서워 국힘 우산 밑에 숨어든 겁먹은 배신자를 지도자로 뽑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후보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이제 70차례 압수수색보다 무서운 수백, 수천만 국민들의 칼 같은 검증이 시작될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의 심정이 이랬겠구나' 하고 느끼게 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