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격려해도 될까' 먼저 물었다"···선수들 다독인 정의선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8:09

업데이트 2021.07.30 18:19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6-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울고있는 안산을 다독여주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6-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울고있는 안산을 다독여주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믿고 있다. 잘해라.”

안산 외부 논란에 "신경쓰지 마라"
탈락하고 눈물 쏟은 강채영 안아줘
김제덕에게 "장래 위해 영어 공부"

대한양궁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여자양궁대표팀 안산(20·광주여대)에게 건넨 조언이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개인전을 제패해 3관왕에 등극했다. 안산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회장님이 아침에 전화가 오셨다. ‘믿고 있다. 잘해라’고 격려를 많이 해주셔서 힘이 됐다”고 했다.

앞서 장영술 양궁협회 부회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회장님이 오늘 새벽에 ‘혹시 안산 선수를 격려해도 괜찮겠느냐’고 물었다. 선수가 부담을 느낄까봐 나와 감독에게 먼저 확인하셨다. 회장님이 안산에게 ‘신경쓰지 마라’고 말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장 부회장은 “우리 선수들은 굉장히 담담하다. 회장님이 뒤에 계시다는 믿음이 엄청 크다”고 덧붙였다.

안산은 양궁장 밖에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세심한 정 회장이 직접 선수를 챙겼다. 정 회장은 이날 경기 후 눈물을 흘린 안산을 다독여줬다.

또한 정 회장은 개인전 8강에서 탈락하고 울고 있는 강채영을 위로해줬다. 앞서 정 회장은 남자양궁 김제덕에게도 “향후 장래를 위해 영어공부를 열심히 하라”고 덕담을 건넸다고 장 부회장이 전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흰모자)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안산과 미국 매켄지 브라운의 준결승을 보고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 회장(흰모자)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안산과 미국 매켄지 브라운의 준결승을 보고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출장을 마친 정 회장은 도쿄 양궁장 관중석에서 엄지를 치켜 세우며 응원 중이다. 지난 25일 여자단체전을 제패할 때도 관중석에 있었다. 정 회장은 안산이 3관왕에 등극한 시상식에 직접 참석했다.

정 회장은 2005년 양궁협회장을 맡아 16년째 한국양궁을 지원하고 있다. 양궁협회는 1억5000만원을 들여 충북 진천 선수촌에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을 본뜬 ‘쌍둥이 세트’를 마련했다. 또 현대차와 협업해 기술지원에도 나섰다. 양궁협회는 2016년 리우올림픽 전 종목을 휩쓴 선수단에 포상금으로 무려 25억원을 지급했다. 양궁협회는 ‘가장 모범적인 스포츠협회’로 꼽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