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언덕에서 발견한 1200년전 금화···놀라운 정체 드러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8:00

업데이트 2021.07.30 18:26

영국의 한 보물 사냥꾼이 금속탐지기로 발견한 1200년 된 금화가 경매에 오른다. 현재 가치로 따지면 20만 파운드(약 3억2000만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딕스누난웹

영국의 한 보물 사냥꾼이 금속탐지기로 발견한 1200년 된 금화가 경매에 오른다. 현재 가치로 따지면 20만 파운드(약 3억2000만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딕스누난웹

영국의 한 보물 사냥꾼이 금속탐지기로 발견한 1200년 된 금화가 경매에 오른다. 현재 가치로 따지면 20만 파운드(약 3억2000만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금화는 지난해 3월 윌트셔주와 햄프셔주 경계에 있는 웨스트 딘 마을 들판에서 보물 사냥꾼 A씨가 발견한 것이다. 8년 간 보물 사냥꾼으로 활동한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언덕 아래의 목초지를 수색하고 있는데 금속탐지기에 강한 신호가 감지됐다"며 "땅을 7인치(17.78㎝) 정도 파보니 금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금화의 지름은 약 0.75인치(약 1.9㎝)이며 무게는 0.15온스(약 4.25g)다. 금화 둘레에는 '색슨'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이를 자세히 살펴본 A씨는 남다른 금화 무게에 꽤 중요한 가치를 지닌 금화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의 예감은 맞았다. A씨가 찾은 금화는 9세기 초(802~839년) 웨스트색슨 왕인 에그버트 시대에 만들어진 것이었다.

전문가들은 이 금화가 개인이 소유한 유일한 후기 앵글로색슨 시대의 금화라고 예측했다. 당시 이 금화 하나는 은화 30개, 빵 360개와 동일한 가치를 지녔고, 주로 왕족이나 고위층에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데일리메일은 소개했다.

이 금화는 런던 기반의 경매회사 딕스 누난 웹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딕스 누난 웹 측은 이 금화가 고순도의 금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분석됐다며, 오는 9월 경매에서 20만 파운드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