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 벽화' 논란에 "여가부 어딨냐"…87자 입장문 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6:55

업데이트 2021.07.31 00:11

여성가족부가 30일 "최근 스포츠계와 정치 영역 등에서 제기되는 문제와 관련해, 여성가족부는 어떠한 상황에서 여성 혐오적 표현이나 인권 침해적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가 페인트로 지워져 있다. 뉴스1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가 페인트로 지워져 있다. 뉴스1

87자(字)의 짤막한 입장문이지만,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와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를 향한 비방이 이어진 데 대한 우회적 입장으로 해석됐다.

특히 여가부의 이 같은 입장은 이른바 '쥴리 벽화' 논란 속 정치권에서 여가부에 대해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나왔다.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됐다. 쥴리는 김씨가 과거 '유흥접대부'였다는 미확인 루머 속에 등장하는 이름이다.

이에 대해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 사건은 정치적 공격을 위해 한 인간의 ‘여성임’을 도구로 삼아 공격한 잔인하기 짝이 없는 폭력"이라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여성인권과 양성평등 관련해 명함을 판 사람이라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목소리를 내야 했지만 모두 어디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윤 의원은 "우리나라 여성운동가들과 여성가족부가 추구한다는 ‘가치’는 어떤 정치세력과 관련된 일인지에 따라 켜졌다 꺼졌다 하는가"라며 여가부와 여성단체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여가부 폐지를 주장한 하태경 의원도 "일관성도 소신도 양심도 없는, 여성보호에 아무런 도움도 안 되는 여가부는 그래서 폐지가 마땅하다"고 쓴소리를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