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여자 양궁 안산, 개인전 결승 진출…銀 확보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6:02

업데이트 2021.07.30 16:07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미국의 매켄지 브라운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미국의 매켄지 브라운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대표팀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전에서 미국의 매킨지 브라운을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안산은 5-5 상황에서 승부를 결정짓는 슛오프에 들어갔고, 한 발의 화살로 승부가 결정됐다. 안산은 슛오프에서 먼저 10점을 쐈고, 매킨지 브라운은 9점에 그쳤다.

앞서 안산은 16강전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에 6-4 역전승을 거뒀고, 8강에서는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6-0으로 제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